Buan Art Workshop, 2021

 부안상설시장 인근, 원도심에 위치한 부안소금공장은 우리에게 익숙한 천일염이 아닌 민족 고유의 제염법으로 재제염을 생산하던 공장이다. 수산업이 발달한 부안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던 시장 인근의 소금 공장은 지난 2009년 운영이 중단된 후 폐허로 남아있었다. 소금공장이 위치한 필지는 구도심의 필지가 익히 그렇듯 길을 따라 비정형으로 깊은 형태를 띄고 있다. 길에 면한 좁은 파사드를 지나 안으로 들어가면 겨우 1,2미터의 간격을 두고 건물이 빽빽하게 들어서 있다. 대지 가장 안쪽 원료가 되는 소금을 녹여 침전하고, 입구 가까이의 넓은 화로에 평평한 솥을 두고 물을 끓여 소금을 채취한다. 이를 건조 및 탈수한 것이 바로 부안소금공장의 소금인 것이다.

 소금공장 전면의 부안상설시장과 연결된 도로는 곧 부안의 문화거리로 조성될 예정이다. 지금은 이 길을 따라 역술원들이 다수 위치해 있는데 우리의 필지 남측에도 한 동의 건물이 포함되어 있다. 소금공장 북측으로는 1미터가 채 안되는 골목길을 사이에 두고 동네 어르신들의 사랑방이 위치하고 있었다. 우리가 현장을 방문한 날에도 문 안으로 여러 켤레의 신발이 보였고, 지나가다 만난 한 어르신은 우리들의 놀이방이니 최대한 늦게 철거해달라 말씀하기도 하셨다. 수 십 년에 걸쳐 형성된 기이한 형태의 이 필지는 어느 도면과도 일치하지 않는 비정형의 건물들처럼, 하나로 정의할 수 없는 동네의 이야기를 마구 섞인 채로 담고 있었다.

 이 자리에 세워질 부안의 예술 공방은 이 모든 것을 포용해야 한다. 시장을 오가는 일상의 길을 위압적으로 막아서도 안되고, 어르신들은 늘 그래왔던 것처럼 편안하게 들어와 장기를 두어야 한다. 장을 보러 나왔다 잠시 앉아 쉬어갈 수 있어야 하고, 상설 시장을 구경하고 소금 커피를 마시는 자연스런 공간이 되어야 한다. 젊은 사람만 오는 곳, 관광객만 오는 곳, 지역 주민들만 오는 곳이 아닌 모든 것이 하나로 섞인 결정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상설시장에서 문화거리를 따라 이곳으로 걸어올 때, 마치 원래 있던 건물인양 자연스러운 모습이기를 원했다. 주변과 비슷한 높이의, 부담 없이 드나들 수 있는, 가게 방 앞에 걸터앉듯 철퍼덕 앉을 수 있는 곳이기를 원했다. 그러면서 소금 창고의 아이덴티티를 담은 박공의 외벽을 통해 사람들이 환영받고, 보호받기를 바랐다. 전면의 외부공간에서 벌어지는 일들이 테라스에서 내부 공간과 융합되며 조금 더 안정적으로 벌어지기를 바랐다.

 구도심이라면 의래 이루어지는 도시재생 사업은 그것을 통해 새로운 젊은이들이 동네를 부흥시키기를 바라고 이루어지지만, 그 과정에서 그 동네에 거주하던 고령의 주민들은 자주 소외되곤 한다. 주민들의 공간에 들어선 ‘힙’한 장소들은 막상 그곳에 사는 사람을 위한 곳이 아니기 때문에 일시적인 유행이 사라지고 나면 결국 원상태의 침체로 돌아가게 되는 것이다.

 지역을 살리기 위한 건물은 원 주민이 이용해야 하고, 그래야 지속될 수 있다. 동네 어르신과 젊은 창업가들이 이용하는 마을 공방, 지역의 예술가들을 포용하는 예술 공방, 부안소금공장의 아이덴티티를 담은 체험과 상품으로 젊은이들의 발길을 유도하는, 이 모든 것이 섞인 정제되지 않은 소금의 혼합물 같은 이 부안 예술공방 프로젝트가 원도심 재생의 새로운 해법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


Buan Salt Factory, located in the original city center near Buan Permanent Market, was a factory that produced re-decontamination using the nation's unique method of decontamination, not sea salt, which is familiar to us. The salt factory near the market, which played an important role in Buan, where the fisheries industry developed, remained in ruins after it was shut down in 2009. The lot where the salt factory is located has a deep shape in an atypical form along the road, just as the old downtown lot is familiar. Passing through the narrow facade facing the road and going inside, the buildings are densely packed at intervals of only one to two meters. The salt, which is the innermost raw material of the site, is dissolved and deposited, and salt is collected by boiling water with a flat pot placed in a wide furnace near the entrance. It is the salt of the Buan Salt Factory that was dried and dehydrated.

The road connected to Buan Permanent Market in front of the salt factory will soon be created as Buan Cultural Street. Now, there are many stationery shops along this road, and the south side of our lot also includes a building. To the north of the salt factory, there was a love room for the elderly in the neighborhood with an alley less than a meter in between. On the day we visited the site, we could see several pairs of shoes inside the door, and an old man we met while passing by told us to remove them as late as possible because it was our playroom. The strange form of this lot, formed over decades, contained stories of a neighborhood that could not be defined as one, like atypical buildings that did not match any drawings.

The art workshop in Buan, which will be built here, must embrace all of this. The daily road to and from the market should not be blocked overwhelmingly, and the elderly should come in comfortably and keep their organs as usual. I went grocery shopping. You should be able to sit down and rest for a while, and it should be a natural space to see the permanent market and drink salt coffee. It should be a decision that combines everything, not a place where only young people come, where only tourists come, or where only local residents come.

When I walked here along the cultural street from the permanent market, I wanted it to look natural as if it were the original building. I wanted it to be a place where I could sit flat in front of the store's room with a height similar to the surrounding area, where I could enter and exit without any burden. At the same time, he hoped that people would be welcomed and protected through the outer wall of the gable containing the identity of the salt warehouse. It was hoped that what would happen in the outer space in the front would converge with the inner space on the terrace and happen more stably.

Urban regeneration projects in the old city are carried out in hopes that new young people will revive the neighborhood through them, but in the process, elderly residents living in the neighborhood are often alienated. Since the "hip" places that have entered the residents' space are not for those who live there, once the temporary trend disappears, they eventually return to their original state of stagnation.

Buildings to save the area must be used by native residents, so that they can last. I hope this Buan Art Workshop project, such as a village workshop used by local seniors and young entrepreneurs, an art workshop embracing local artists, and an experience and product of Buan Salt Factory to induce young people to vis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