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s

The Salt Table, 2021

 부안예술공방 프로젝트를 위해 제작한 티 테이블, 더 솔트입니다. 예술공방이 들어설 부지에는 2009년까지 운영되었던 부안소금공장이 있었습니다. 오랜 시간 방치되었던 공장 부지에는 가공된 소금을 담던 소금 포대들이 잔뜩 쌓여있었는데요. 쓰레기와 먼지에 덮인 상태였지만 가볍고 질긴 소재 특성 상 충분히 재활용이 가능하였으며, 원색의 로고와 타이포 역시 매력적이었습니다. 그 중 일부는 깨끗이 세척된 후, 이렇게 예술공방 내 홀의 티 테이블 재료로 사용될 예정입니다. 오랫동안 그 자리에 있었던 소금 공장의 기억을 떠올릴 수 있는 오브제가 될 것입니다.

 This is a Salt Tea Table made for the Buan Art Workshop project. On the site of the art workshop, there was the Buan Salt Factory, which operated until 2009. The factory site, which had been neglected for a long time, was filled with salt bags containing processed salt. It was covered with garbage and dust, but due to its light and tough material characteristics, it was fully recyclable, and the primary color logo and typo were also attractive. Some of them will be washed clean and used as tea table materials for the hall in the art workshop. It will be an object that will remind you of the memories of the salt factory that has been there for a long.